지난번에 빅토리녹스 이야기를 하고는 바로 연결해서 진행하려했는데 조금??? 많이 늦었네요.
이하 반말로 진행합니다.

또각 또각

오랜 동안 맥가이버 칼을 가지고 다니면서 한번도 다친 적은 없는데 가끔 걱정이 되는 부분이 한가지 있긴 했다. 예를 들어 칼을 펼치면 제 위치에 착 하고 걸리긴 하는데 펼친 반대방향으로 밀려버리면 일정 힘을 넘어가면 그냥 접힌다. 쉽게 말해 칼을 펼친 상태에서 쓰다가 잘못해서 반대방향으로 밀려버리면 칼이 손가락을 ㄷㄷㄷ
뭐 20년 넘게 가지고 다니면서 칼에 그렇게 다친 적은 없고 드라이버 등을 쓰다가 접혀버린 적은 몇번 있었던 것 같다. 그렇다고 해서 이게 못 쓸 물건이다 그런 건 아니고 그런 경우도 있구나 하는 정도로 넘기고 있었다.

미국의 GERBER란 회사에서 만든 멀티툴을 알게되었다. 이 놈은 특이하게 각 부분을 펼쳤을 때 맥가이버 칼 마냥 그냥 접히지 않게 락(lock)이 걸려서 락을 풀어야 다시 접을 수 있게 되어있었다.
무엇보다 특이한 점은 뺀찌가 기본 기능으로 들어있다는 거였다.
거버를 먼저 알게되었고, 나름 칼로는 유명한 메이커라 레더맨은 거버의 짝퉁 정도로 생각했었는데 알고 보니 멀티툴은 레더맨이 먼저였다.

레더맨 = 가죽 사람??? 특이한 성을 가진 티모시 레더맨은 오레곤 토박이로 오레곤 주립 대학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했다. 1975년 와이프와 유럽 여행(어디서는 중도 포함)을 하던 중에 호텔의 배관이 새는 문제와 자주 고장나는 싸구려 피아트 자동차를 수리해야 했다. 차야 그렇다치고 도대체 호텔 배관 새는 걸 손님이 왜 고치는지는 모르겠다.


여튼 이 와중에 가지고 다니던 주머니 칼로는 모든 걸 다 해결하랴고 하다보니 "다른 건 다 그렇다치고 뺀찌는 내가 꼭 갖고 다니고 만다!!!" 라고 스스로 뺀찌 성애자임을 확인하게 되었다.

이게 아마도 주머니칼


그렇게 악에 받쳐 돌아와서 공돌이의 전공을 살려 없는 건 내가 만들고 만다하고 매달리게 되었다. 어디서는 페라리 때문에 열받은 람보르기니 마냥 맥가이버 칼의 장인 빅토리녹스에가다 만들어 달라고 만들어 달라고 부탁해도 생 까서 직접 했다는 설도 있다.

설계 컨셉은 플라이어 달린 보이스카웃 칼로, 우리가 이해하기 쉽게 뺀찌 달린 맥가이버 칼이라고 하면 되겠다. Mr Crunch라고 불리던 컨셉은 종이, 나무, 철을 이용해 점차 구체화되어갔고, 1980년에 특허를 받는다.

원래는 특허를 출원하고, 프로토 타입이 어느 정도 만들어진 상태에서 이 컨셉 자체를 팔려고 했다. 그러나, 칼 회사들은 이게 공구라고 생각했고, 공구 회사들은 이도 저도 아닌 희한한 물건이라 생각해 어느 쪽도 살 생각이 없었다.
결국에 내가 직접 하고 만다해서 1983년에 Pocket Survival Tool (PST)라는 이름으로 그렇게도 바라던 뺀찌 포함 14가지 기능을 포함한 제품을 생산하기 시작한다.
4천개 정도만 팔면 돈 좀 되겠는데 하고 시작했는데 1984년에만 3만개 정도를 팔았고, 2001년에는 2천만개 이상을 생산할 정도로 회사는 커졌다.
첫 모델인 PST와 1996년 등장한 두번째 모델 PST II는 모두 2004년에 단종되고, 많이들 들어봤을 WAVE가 1998년 등장한 이후 수많은 모델들이 등장한다.

뭐 더 쓸만한 얘기는 없다. 최근에 FREE 기술을 적용한 신제품들이 많이 나왔는데 자석을 이용해서 양손이 아닌 한손으로 다 넣고 빼고 할 수 있게 한 진정한 한손 사용 공구(OHT :ONE HAND TOOL)이 나왔다던데 한번 사볼까 고민 중이다.
1세대라서 좀 기다렸다 2세대 사는 게 맞을지도.

영어 가능한 분들을 위해 홈페이지 링크를 아래에 추가합니다.
https://www.leatherman.com/leatherman-difference.html

Posted by 나막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큰 맘 먹고 산 이어폰인데 문제가 생겨써봅니다.


처음 사서 완충하고 시험 사용 몇분 정도 그대로 두고는 일주일 정도 뒤에 다시 완충하고 사용을 시작했습니다.

퇴근길에 한시간 정도 사용하고 케이스에 넣어두고 다음날 저녁에 동네 한바퀴하려고 나갈려고 꺼냈는데 연결이 제대로 안되는 것 같아 앱을 열어보니 왼쪽이 방전된 상태로 나옵니다.

충전이 똑바로 안되었나 싶어 케이스에 다시 넣고 그날은 안썼네요.

몇일 지나서 또 한시간 정도 쓰고 다음날 되었는데 또 왼쪽만 방전된 상태로 나오더군요.


뭔가 이상하다 싶어 검색을 해보니 동일한 증상으로 불량 판정을 받았다는 분이 나옵니다.

https://cafe.naver.com/appleiphone/4927905

그 글 중에 이어폰 충전 단자를 잘 딱으면 된다는 제작사의 추천이 있었다고 나오더군요.

충전 단자가 제대로 접촉되지 않아 케이스 안에 들어간 걸 모르고 그럴 수가 있답니다.

그냥 휴지 같은 걸로 슥슥 딱고 다시 쓰기 시작합니다. 한주 정도는 문제 없이 쓴 것 같습니다.


두번째 주인가 3일 정도 퇴근시간마다 한시간 정도씩 듣고 그다음날 저녁이 되었는데 또 방전된 상태로 나옵니다. 이번엔 좌우 전부 방전입니다.

저녁에 다시 충전하고 책상에 올려둔체 잠들었고 아침에 가지고 나갈려고 가방에 넣은 뒤 핸드폰으로 팟캐스트를 실행했는데 폰에서 소리가 안나옵니다. 블루투스 스피커는 확인하니 전원이 꺼져있습니다.

이상하다 싶어 블루투스 메뉴에 들어가니 이어폰이 연결된 상태로 나옵니다.

앱에 들어가니 이어폰은 이미 방전 상태이고, 케이스의 배터리 상태도 빨간색으로 거의방전 상태로 나옵니다. 밤새 혼자 작동된 겁니다.


이건 뭔가 이어폰 자체에 문제가 있다 싶어 구글을 돌려봤습니다.

battery drain으로 검색하니 동일 증상이 주르륵 나오고, 유튜브에 해당 증상에 대한 동영상도 나옵니다.

저처럼 방전 수준은 아닌데 이상하게 왼쪽만 배터리가 빨리 닳는다는 언급도 있는 리뷰도 있습니다.


대략 나온 내용을 조합해보면

케이스에 넣었을 때 이어폰이 꺼져야하는데 제대로 인식이 되지 않아 켜진 상태로 유지된다.

케이스에는 넣었지만 켜진 상태니 충전은 계속 되려고 하다보니 방전된다.

케이스에 넣으면 꺼져야하는데 방전 방지용(?) 아이들 모드로 잘못들어가 연결은 유지된다.

프로그램 문제라고 제작사에서 1분기 중에 펌웨어 업데이트로 개선한다고 했다 등등.


아래 영문은 젠하이저 USA에서 알려줬다는 방전 확인 절차입니다.


첫 문단을 읽어보면 이 이어폰이 어떤 방식으로 작동하는지 이해가 됩니다.


Thank you for contacting Sennheiser Technical Support.


When the Momentum True Wireless earbuds are placed into the case,

they go into a low power stand by state, and the case provides a trickle charge to keep the battery

topped off. This way, they will power on and connect quickly when removed from the case.

Starting with a fully charged case and headphone, it should take 7 days of standby time for the

case and earbuds to completely drain.

요약하면 '이어폰을 케이스에 넣으면 저전력 모드로 들어가고 케이스는 충전을 한다. 이렇게 하기에 이어폰이 케이스에서 꺼내면 빠르게 켜지고 연결된다. 완충된 케이스와 이어폰이면 완전 방전까지 7일이 걸린다.'입니다.

그러니까 케이스에 넣으면 꺼지는게 아니고 블루투스 연결만 끊고 저전력 모드로 들어갑니다. 계속 전력을 조금씩 소모하므로 완충 후 안 쓰고 두더라도 일주일이면 완방된다는 말이지요. 그런데 하루 이틀 만에 방전은 너무 심하잖아요.


아래가 방전 확인 절차입니다. 간단한 내용이라 굳이 번역은 안했습니다.


If you start with full battery charge in the case and earbuds, and both go flat in 1-3 days, try the following-


1- Clean the charging contacts on the earbuds and charging case with a pencil eraser

2- Connect the charging case to a standard USB power supply (5V / >500mA)

3- Start the Smart Control App and connect the Momentum True Wireless to the device

4- Put the ear buds into the charging case ensuring proper orientation and solid contact. This disconnects the Smart Control App, and the app will switch to "re-connect" (search) mode. If this does not happen, you will want to send the unit in under warranty.

5- Press the button on the charging case to switch on the charging LED. The LED will pulsate to indicate charging.

6- Charge the case for at least 1.5 hours to ensure that they are fully charged. The Green LED will come on when fully charged.

7- Remove the headphones from the case, and keeping them within 30 cm of each other, make sure the control app recognizes the headset.

8- Remove the USB charge cable from the case, and put the headphones back into the case, confirming that the connection to the app ceases. We will now test the discharge rate.

9- Leave the headphones undisturbed for 48 hours. After 48 hours, press the button on the case- it should light up green.

10- Remove the headphones from the case, and press the button on the case. It should light up green.

11- Check the earbud battery level in the Control app. Both should be at or above 80%. If they are below that, then you will want to send them in under warranty.


4번과 11번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제조사로 돌려보내라고 되어있네요. 8번까지 해봤는제 정상입니다.

일반적인 확인 절차로는 블루투스가 지멋대로 연결되는 거를 잡아내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이슈가 있는 것은 분명하고, 해외에서도 많은 사용자들이 겪고 있는 것 같습니다.

펌웨어로 해결되면 좋겠습니다. 해외로 발령나서 와버려서 한국으로 반품도 어렵습니다 ㅠㅠ

Posted by 나막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