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서 E-Sim 사용하는 이야기입니다.

이하 반말로 진행합니다.

또각또각

1. E-Sim 신청하기

일단 사전 이야기를 좀 하고 가자.

베트남에서 와서 회사 전화기로 아이폰 XS를 받은 거까지는 좋았는데 문제가 생겼다.
전임자는 아예 한국 전화기를 죽이고서 왔기에 전화기를 한대만 썼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길어야 5년 있을 건데 이런저런 이유로 한국 전화기를 죽일 수가 없었다.
그래서, 기존에 쓰던 아이폰 6S에 한국에서 쓰던 S사 유심을 꽂고, 새로 받은 전화기에 베트남 유심을 꽂아서 전화기를 두대를 갖고 다니게 되었다.

한참 귀찮아지던 와중에 XS에 사용가능한 E-심을 검색하니 베트남의 3대 통신사가 모두 준비 중이라는 희망적인 기사를 보게 되었다. 그래, 이거만 있으면 6S는 이제 보내줘도 되는 거야!!!

하지만 2월 설 연휴 전후에는 된다던 약속(응?)은 지켜지지 않았고 3월이 지나도 된다는 말이 없었다.
4월이 지나 1등 통신사인 Vie가 뜬금없이 E-심 서비스를 시작했다.
문제는 내가 쓰는 통신사는 3등인 Mo로 계속 곧 할 거다라는 소리만 남발하는 중이라는 것이다.

기다리다 지쳐 혹시나 베트남에도 번호 이동이 가능한가 검색을 해보니 작년 말부터 된다는 거였다.
관리팀 직원에게 당장 Mo -> Vie로 번호 이동시키고, Vie 개통 시에는 꼭 E-심(여기 발음으로 '에심')으로 해달라고 했다. 몇달간 써본 경험으로 Mo는 커버리지도 좁고, 심심하면 끊어지고(특히 다리 위), 자동 로밍이 안되어 번번이 로밍 신청을 해야하는 등 제한이 많았다. 거기에 비해 Vie는 거의 한국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옮기지 않을 이유가 없다.
유일한 장점은 Mo 전화기 간의 통화는 무료라는 건데 다른 데도 다 그렇던데???
몇일 지나 번호 이동에 얼마를 지불해야 하고, 에심 개통에 또 얼마가 필요하다는 견적서를 들고 왔다.
이상하다, 에심 개통은 공짜라던데... 모르겠고, 요금제를 고르고 일단 진행시켰다.

한달 정도가 지나도 소식이 없어 다시 물어보니 Mo에서 계속 진행 중이라고만 답한다는 거였다.
아, 이 XX들이 돈까지 받아처먹고 안 놔주네.

두달쯤 되어가니 거의 포기 수준. 취소해 말어 생각 중에 태국 등 출장이 걸려 로밍하려니 번호 이동 진행 중이라 로밍 신청도 불가하다는 말도 안되는 소리까지...

한국에서 에심이 되는 걸 기다리는 게 더 빠를려나 하고 검색해보니 어라? 언제부터 Mo가 에심하기 시작한 거지??? Mo가 이미 에심을 개시했다는 것이 아닌가?

관리팀 직원을 다시 불러 번호이동 취소하고, Mo에 가서 에심받아와라 라고 했더니 일주일도 안되어 설치하러 온다고. 인터넷에서 보니 그냥 다운받아서 설치하던데 뭐한다고 또 오기까지 한다냐???
여기서 이 관리팀 직원이 통상적인 베트남의 절차대로 Mo에서 뒷돈을 받는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출장 일정과 겹쳐 2주 연기하여 기어이 에심을 설치받았다.

 

2. E-Sim 사용하기


인터넷에서는 QR 코드만 다운받으면 바로 되는 것으로 봤는데 Mo 직원이 와서 거의 한시간인가 만에 설정을 완료했다.
6S에서 한국 유심을 빼서 XS로 옮기니, 와우~ 안테나가 두줄로 뜬다!!!

가만 생각해보니 안테나 두줄 뜨는 거 말고는 딱히 달라진 게 없다 싶었는데 추가 설정을 해야한다.

사진에 보듯이 회선이 Primary, Secondary 두가지로 구분되고, 전화 사용시에 어느 회선(Default Voice Line)을 사용할 것인지, 데이터 사용시(Cellular Data)에도 어디로 사용할 것인지 구분해줘야 한다. 전화는 두개가 다 살아있는 상태지만 데이터는 한번에 한개만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전화가 올 때에 따라 자동 변환하게 설정할 수는 있다.

어느 회선을 주로 쓰느냐에 따라 P, S가 위아래로 바뀐다. 한국의 경우 4G가 안테나 옆에 LTE로 표기되는데 Mo의 경우 4G로 표기하기에 구분이 되기도 한다. S가 우선이라도 데이터를 P 것으로 쓰면 다시 P가 위로 올라온다.

전화가 오면 어느 회선에서 오는 건지 알 수 있게 전화 오는 화면에 P 또는 S가 표시된다.

전화를 걸 때도 P, S를 선택할 수 있다. 다만 에심이 되면서 그 사이에 통화가 없었던 회선들은 전부 기본이 P로 되기 때문에 베트남에서 한국으로 전화를 할 때도 미리 바꿔놓지 않으면 베트남 국제 전화로 거는 게 아니라 한국 로밍 전화로 걸어버리는 점에는 유의해야 한다.

차라리 이건 어디로 걸려도 국제전화니까 나은데 반대의 경우는 머리가 아프다.
베트남 거래처인데 왜인지 모르게 S로 설정되어 있어 전화를 하니 대뜸 한국이냐고 물어본다. 아니라고 하니 발신자 번호가 한국 전화번호로 뜬다고 ㄷ ㄷ ㄷ 시내 통화할 걸 로밍 전화를 한 것이다.

여튼 이제 통화는 어느 쪽이든 깔끔하게 처리가 되는데 불편한 점이 몇가지 있다.

먼저 전화 회선을 P, S 선택하는 쪽에 따라 발신자 표시가 나온다. 어느 쪽이든 한쪽을 선택해버리면 다른 쪽은 연락처 이름 없이 번호만 뜬다.
가령 P로 쓰고 있는 상태에서 한국에서 S로 전화가 오면 전화번호가 저장되어 있더라도 이름은 안뜨고 번호만 딸랑 뜬다. 그것 때문인지 스팸 전화번호 프로그램도 전혀 작동이 안된다.

두번째는 아직도 여러가지 장문의 문자(MMS)가 많이 오는데 기본이 베트남 회선으로 다른 쪽은 데이터가 차단되어있다 보니 문자가 안들어오는 게 많다. MMS가 오면 따로 노티가 뜨는데 그때 그때 데이터 회선을 왔다갔다 바꿔줘야 한다. 그리고, 몇통의 MMS가 있다고 뜨는 노티가 줄어들지 않고 계속 누적된다. 버그인가?

안테나 두개가 떠있다고 딱히 박대리가 빨리 퇴근한다는 느낌은 없다. 약간의 느낌이 있는 것 같기도 한데 체감상 확연히 차이나는 정도는 아니다.

정리하면 나처럼 어쩔 수 없이 두개의 회선을 써야하거나 장기간 해외여행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꽤 유용한 수단이 될 수 있다. 무엇보다 전화기 두개를 하나로 합칠 수 있다는 게 어딘가? 다만 나처럼 베트남인데다 회사를 통해서 하게 되면서 거치는 이런 일련의 시련(?)을 겪지 않길 바란다.

사족인데 예전 처음 에심했을 때 캡쳐를 보니 그때는 S가 Vi였는데 왜 지금은 Mo로 나오는 거지? 그 사이에 스크트가 로밍하는 통신사를 바꾸었나?

 

Posted by 나막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통장

Travel/Food/Vietnam 2019.08.22 19:23

베트남에서 월급 통장 만들어본 이야기입니다

 

이하 반말로 진행합니다

 

또각또각 

 

올해 초에 베트남으로 발령받은 세사람(이하 A, B, C) 노동 허가서와 거주증이 발행되어 은행에  월급 통장을 만들려고 갔다

세사람의 목적은 동일했다

 

1. 월급 통장 개설 : 미국 달러(USD) 베트남 (VND) 통장 각각 하나씩 

 월급은 달러로 받을 것이고해외송금을 주고받기 위한 달러 통장 필요 

 현지 생활을 위해 베트남  통장 필요 

2. 현금  체크 카드 : 통장에서 현금을 인출 가능한 현금  체크 카드 발급 

 현금 인출이 가능한 현금 카드와 신용 카드 대용의 체크 카드 발급 

 신용 카드는 별도 회사 보증서가 필요한  복잡해서 포기 

 

베트남 현지 은행에 개설하긴 그렇고 해서 베트남에 진출해있는 한국 은행으로 향했다개설한지  한달 뒤에야 다른 한국 은행 지점이 생겨 당시에는 선택권이 없었다

 

도착해서 대기표를 뽑을려는데 마침 부지점장이 회사 작업복을 알아보고 바로 창구로 안내해주었다

세명은 각각 다른 세명의 행원에게 배정을 받고 일을 시작했다

통장은 종이 통장 없이 전자 통장으로 했고스마트폰을 통한 인터넷 뱅킹까지 시간은  걸리긴 했지만   진행되었다

 

일이 끝나고 나오면서 서로 확인하니 

A : 통장카드인터넷 뱅킹 모두 완료 

B : 통장인터넷 뱅킹 완료카드 재고가 없어 일주일 소요 

C : 통장인터넷 뱅킹 완료카드 재고가 없어 일주일 소요 

 

그렇게 일주일을 지내는 동안 뭔가 서로 조금씩 다르다는  서서히 드러났다

A : 현금  체크 카드 겸용 카드가 체크 카드로는 사용 불가 

B : 카드가 자꾸 늦어지고 인터넷 뱅킹이 안됨

C : 전부 처리됨

 

어느날 A C 체크 카드를 봤을 디자인이 완전 달랐다.

A 받은 카드는 흰색 불투명인데 C 받은 카드는 파란색 반투명 카드였다. 그리고, 얘기를 하다보니 C 현금 카드는 자리에서 받았고, 체크 카드를 받은 거였다.

B 확인해보니 동일했다. 현금 카드는 받았고, 체크 카드만 늦어지고 있는 거였다.

처리된 알고 있었던 A 아예 체크 카드를 신청 안한 거였다.

 

그렇게 서로를 확인하던 B에게서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었다.

현금 뽑을 어느 통장으로 선택해서 뽑아요?”

A C 소리인가 싶어 쳐다 보았다. 둘은 현금 카드를 두장 받았다. 달러 통장과 베트남 통장에 대해 각각 받았다.

그런데 B 현금 카드를 한장만 받았다. 카드를 ATM기에 넣으면 어느 통장인지 선택하라고 뜬다는 거였다.

 

B 인터넷 뱅킹 문제는 숫자 표기의 문제였다. 비밀번호에 숫자 7 넣었는데 동네 숫자 7  몸통에 사선이 하나 들어간다. 그렇게 쓰지 않고 한국식으로 쓰면 1 생각한다. 숫자 7 몸통에 사선을 하나 긋는 나라가 유럽도 그렇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결국 세사람은 통장 두개만 똑같고 나머지는 제각각이란 알게 되었고, 각각 다른 이유로 은행을 한두번씩 갔다와야 했다.

 

이게 베트남이라 이런가?

행원들의 한국어 실력이 모자란 것인가? 우리들의 영어 실력이 모자란 것인가?

Posted by 나막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