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하기

Travel/Food/Czech 2018.05.07 04:40

사실 체코 음식에 대한 정보는 없었다. 예전에 장기 체류했던 분이 주식은 감자라고 해서 알고 있는 게 전부였다.

도착한 날은 프라하에서 도착을 축하한다며 일식(응?)을 먹었고, 둘째날 아침은 호텔 조식을 먹었다.

그러니까 첫 체코 식사는 둘째날 점심 사무실에서 먹는 거였다.


이제껏 먹은 걸 정리해보면 대략 이렇다.

스프 : 네 종류 정도가 돌아가면서

고기 : 소, 돼지, 닭, 생선이 그냥, 삶아서 갈아서 등등 번갈아

감자랑 빵, 밥이 돌아가면서

그러니까 스프 하나, 고기 하나, 감자 중 하나 이렇게 준다. 거기에 후식용 빵이 하나 있고 주스가 하나 있다.

거기에 후추랑 소금, 간장 같은 소스가 있고, 반찬으로는 피클이 유일하다.

스파게티랑 볶음밥이 한달에 한번 정도 특식으로 나온다.


일단 간이 심심하다. 몇가지 짠 것들이 있는데 그거 외에는 다 심심하다. 그런데 주위에 소금이나 간장 넣고 먹는 사람은 없다. 일단은 나도 후추만 쳐서 먹는다.

다행히도 아직 그렇게 거슬리는 음식은 없는데 간을 섞어서 만드는 소스를 쓰는 음식이 있다는데 다들 그건 별로라고 고개를 저었다.

스파게티도 간은 좀 심심한 편이고 볶음밥이라고 적었지만 사실 색깔만 볶음밥이고 기름기가 거의 없다. 맨밥에 붉은색 나는 소스 섞어놓은 느낌,

느끼한 음식도 없고, 뭔가 확 거슬리는 것도 없고 심심하다. 그런 때문인지 신청자에 한해 샐러드를 별도로 제공하고 있었다. 현지 직원들 대부분 잘 먹는 걸로 보아 원래 음식이 그런 모양이다 싶다.

엊그제 못 보던 스프가 하나 나왔는데 이게 굴라쉬인 듯 했다. 그런데 이것도 색만 좀 붉을뿐 밋밋하다.

그 때문인지 다들 밖에서 체코 음식은 굳이 사먹지 말라고 한다. 이거랑 별반 차이 없다고. 왜 한국인들이 한국에서 굴라쉬 찾아서 먹는지 모르겠다고.


개인적으로는 일단 사무실 밥은 논외로 하고, 밖에서 제대로 된 체코 음식을 좀 먹어보고 싶은데 좀 찾아봐야겠다.



Posted by 나막신

운전하기

Travel/Food/Czech 2018.05.02 05:12

오기 전에 국제 운전면허증을 만들어왔다. 1년 짜리인데 그 이상 있게 되면 그 나라의 면허를 따야한단다.


지내는 호텔에서 사무실까지의 거리를 걸어서 약 1.5킬로, 차로는 둘러가야 해서 2.5킬로 정도 된다. 걸어서는 약 10분, 차로는 약 5분 정도가 걸린다.

출퇴근만 할 때는굳이  차가 필요없다, 비가 오지만 않으면. 아니면 다른 사람한테 태워달라고 하면 된다.

문제는 주말에 혼자 있을 때다.

다행히도 회사 공용으로 쓰는 차 두대 중에 하나를 출퇴근 및 주말 용도로 내가 쓸 수 있게 되었다. 수동, 자동 각 한대 있는데 수동은 내가 오기 일주일 전에 사고가 나서 수리 대기 중이라 자동을 타기로 했다. SKODA의 RAPID 해치백 모델인데 우리나라로 치면 한국에서 내가 타던 아베오 급이다.


최저 옵션인지 휠도 깡통에 내장도 깡통이다. 오디오는 원래 이런 건지 사제가 박혀있다. 디젤인데 소음은 뭐 그럭저럭 들어줄만하다. 7단 DSG라 미션은 괜찮은데 엔진이 원체 힘이 없다보니 느긋하게 운전하는 내 스타일에도 가속은 다소 더디다.

주행느낌은 괜찮다. 체코는 고속도로가 130킬로인데 하루에 세시간까지 운전해봤는데 소음 빼고 다 괜찮다.


도로에서 적응하기 힘든 건 제한 속도다. 일반적인 시내는 50킬로, 좀 벗어나면 70, 한적한 도로 90, 고속도로는 130. 우리 기준 국도를 다니다 보면 50, 70, 90을 번갈아 가게 되어 속도 맞추기가 어렵다. 에라 모르겠다 하고 천천히 가면 다들 알아서 추월해서 가는데 앞으로 들어올 때 너무 바짝 들어오거나 반대쪽에서 차가 오는데도 추월해서 내가 공간을 주지 않음 사고가 날 것 같이 좀 급하게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


그거 외에 프라하 같이 큰 도시로 들어가면 트램, 버스까지 엉켜서 다니는데 트램이 복병이다. 모든 교통에서 트램이 우선이라 트램이 지나가면 신호등 무시하고 섰다 가야한다고 한다. 거기다가 사고 나면 무조건 운전자 잘못이라고.

트램 전용 도로가 있는데 같은 방향으로 갈 때는 길이 분리되어 상관 없는데 가끔 좌회전이나 유턴을 할 때는 트램 전용 도로를 가로질러 가야한다. 이때는 트램 때문에 바짝 긴장하게 된다. 특히나 나 같이 트램 없는 동네에서 온 사람들이 제일 적응하기 힘든 게 이거라고.


주차가 힘든 게 후방 센서가 없다. 대부분 주차 공간은 넓은데 후방이 감이 없다. 10년 넘게 후방 센서 달린 차를 타서 거기 의지하다 보니 감각이 무뎌졌다. 그래서 여기 와서는 전진 주차를 위주로 하고 옆에 다른 차가 이미 서있을 때는 그 차 길이에 맞춰 후진 주차를 하고 있다.

이 동네 차들의 특징이 트레일러를 달 수 있는 견인 고리를 많이 달고 있는데 얘도 그렇다. 회사 차에 이게 왜 필요한지 모르겠는데(사제 오디오까지 달린 게 중고차 산 건가?) 범퍼보다 10cm 정도 여유를 줘야된다.

우리나라처럼 주차 공간에 스토퍼 같은 것도 없어서 사진처럼 주차공간에 벽이 있으면 일정 높이에 찍힌 자국이 있다. 다 견인 고리 자국이다.


돈내는 주차기도 익숙하지 않고, 표지판도 낯설고 익숙해져야할 것이 많다.


아, 주간에 전조등을 켜고 다녀야된다. 처음엔 별 생각이 없다가 퇴근 때 차를 끌어보니 6시 좀 넘었지만 아직 훤한데 다들 전조등을 켜고 다녔다. 꽤나 일찍들 켜네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고, 주간주행등이 있는 차는 그것만 켜면 되고 없는 차는 헤드라이트를 켜야한다.

당연히 주간 주행등은 없을 거라 생각하고 헤드라이트 켜고 다녔는데 좀 어두워진 밤에 전면 주차를 하려고 보니 헤드라이트를 껐는데도 앞이 밝다. 법규가 그러니까 얘도 LED는 아니지만 주간주행등이 있었던 거였다.

LED만 주간주행등이 아니지...

Posted by 나막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