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보니 페블을 3가지 종류나 써보게 되어 사용기로 한번 정리해봅니다.


이하 반말로 합니다.


또각또각


본 신발의 스마트 워치는 카시오의 블루투스 모델로 시작했다. 지금의 스마트 워치처럼 시계 전체가 액정이 아닌 기존 G 샥 모델에 조그만 창을 내어 전화나 문자가 왔을 때 진동과 함께 표시하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알다시피 G 샥이란 게 이름처럼 충격에 견디는 위주다 보니 부피가 너무 크고, 출장시 정장에 차기에는 부담스러워 얼마쓰지 못하고 어딘가에 처박혔다.

대신 박대리는 1년 이상 썼었다.


그러다가 찾아낸 것이 페블이었고 클리앙 중고장터에서 하나를 구입하면서 페블 라이프를 시작했다.


1. 페블 1 스틸

중고로 구입한 것치고는 상태가 괜찮았고, 줄도 원래의 가죽줄 이외에 검은색 스뎅 줄이 추가된 것을 구입하게 되었다. 한글 펌웨어까지 입혀진 상태로 받아서 별 어려움 없이 바로 사용을 시작할 수 있었다.


기능만 보면

휴대폰의 알림(전화, 문자, 카톡, 그외 각종 알림)

헬스 기능(만보계 등)

음악 컨트롤

기타 전자시계 기능(알람, 타이머 등)

등이다.

간단한 앱을 깔아서 쓸 수 있는 것도 있는데 안써봐서 모르겠다.


화면은 깨끗하다. 그런데 디지털 형식의 숫자가 나오는 워치 페이스로 쓰면 괜찮은데 아날로그의 바늘이 움직이는 워치페이스를 쓰면 해상도가 많이 떨어지는 게 눈에 띈다. 흑백이지만 시인성도 좋다.

알림은 정말 잘 온다. 핸드폰이 울리고, 페블이 울릴 때까지 0.5 ~ 1초 정도의 딜레이가 있긴 하지만 놓치지 않고 잘 온다.

헬스 기능은 미스핏으로 들어가있는데 처음에 좀 쓰다가 꺼버렸다. 뭔가 싱크도 잘 안되고 지혼자 빙빙 돌 때도 있고 해서 꺼버렸다. 정확도도 상당히 떨어졌던 걸로 기억한다.

박대리는 최대 6일이고, 평균적으로 4일 정도는 갔다. 충전단자가 시계 측면에 노출되어 있는게 좀 불안했지만 시계를 찬 상태로 물이 튀어도 괜찮았다.


2. 페블 2 HR

1이 괜찮아 2도 킥스타터 뜨자바로 신청했다. 다해히도 배송은 되었는데 얼마 되지 않아 페블이 인수되면서 다른 몇개 모델은 나오지도 못하고 환불조치 되었다.


페블 2에서 유일하게 맘에 안들었던 것은 재질이다. 최초에 스틸 모델을 썼던 때문인지 2를 받았을 때 플라스틱의 느낌은 당황스러울 정도였다. 1의 스틸도 스틸치곤 그닥인데 이 플라스틱 느낌은 정말...

카시오의 저가 모델들보다 더 별로다.

불안했던 충전단자는 뒷면으로 옮겼고 전용 줄을 쓰던 디자인이 일반 시계줄을 쓸 수 있도록 바뀌었다.


일단 써봐야 하니 안드로이프 폰을 이용해서 한글팩을 깔고 실사용에 들어갔다.

기본적인 기능은 1과 동일하고 해상도가 좀 높아지고, 박대리가 7일로 늘었다. 그런데 이상하게 잘 가봐야 4일이다. 뭐가 문제인지 하고 보니 HR 기능 때문이었다.

뒷면에 살짝 올라온 센서에서 초록색 불빛 두개가 박동수를 체크하는데 이게 박대리를 엄청나게 소모하는 거였다. 결국에 2주인가 써보다 꺼버렸다. 박대리도 박대리지만 일주일쯤 지나면서 손목 안쪽 센서 부분에 간질간질한 느낌이 계속 들어서 나랑 안맞는다 싶어서 꺼버렸다.

이 이후부터는 특별하게 사용이 많지 않으면 토요일 정도에 한번 충전하면 한주는 버텼다.

특히 펌웨어 업데이트 때문인지 비사용 시간(Quite time)을 설정할 수 있는데 이게 사용 시간을 더 늘려준 것 같다. 알림은 화면에 뜨지만 진동은 오지 않는다. 내 경우 출근 시간 30분 전부터 퇴근 시간 30분 후까지를 사용시간으로 잡았다.


3. 페블 라운드

디자인에 지쳐 신모델로 옮기기로 했다.

처음엔 큰 맘 먹고 애플 워치로 가려했는데 저가의 페블(정가 기준 10만원대)에서 고가의 애플워치(정가 기준 40만원대)로 가려니 손이 선뜻 가지 않았다. 거기다 내가 필료한 것은 알림 뿐인라 애플워치는 너무 고사양이다. 삼성이나 LG도 고려했는데 기본적으로 스마트워치들은 화면이나 박대리 때문에 크기가 너무나 컸고, 그나마 일반 시계 크기랑 비슷한 LG워치 스타일은 박대리가 하루 간신히 넘기는 수준이었다.

결국에 다시 페블을 알아보는데 이미 문닫은 회사인데도 재고가 얼마나 쌓여있었던 건지 아직도 신품이 버젓히 아마존에 팔리고 있다.

타임이냐 라운드냐 였는데 아직도 시계는 둥근게 나은 것 같다는 생각에 라운드 쪽을 골랐고 마침 장터에 흰색 미개봉 신품이 나와 구입했다.


이제 한글화는 아이폰에서도 할 수 있어 바로 했다.

그런데 한글화 뒤 언어를 한글로 설정해두면 알람 기능에서 자꾸 죽어버렸다. 다행히 언어를 영어로 바꾸면 멀쩡해진다. 메뉴가 영어로 나오는 것일 뿐 알림 등에서 한글은 잘 표현된다.

라운드의 큰 특징은 디자인도 있지만 컬러 화면이라는 거다. 타임도 컬러다.

전통적인 시계 형태다 보니 이제 그거 스마트워치냐고 물어보는 사람도 없다.


라운드는 디자인을 위해 많은 걸 포기했다. 화면 자체도 베젤이 엄청 큰데 실제 디스플레이가 사각인 데 베젤로 가려서 원형으로 보이게 하는 편법을 쓰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구입한 모델은 분을 표시하는 숫자가 표시되어 있어 심심하진 않다.원래 사려했던 검은색은 그냥 아무것도 없는 검은색 원이다.

절망스러운 것은 박대리다. 아침 8시쯤 100%로 출근하면 퇴근할 때쯤 60~70% 정도로 줄어있다. 퇴근 후에 비사용 시간으로 들어가고 자고 일어나면 50% 정도까지 줄어있다. 그러니까 이틀은 무리고, 하루 반나절 정도는 어떻게 버틸 것 같다.

박대리 사용을 늘리기 위해 백라이트 최소화, 손목을 들 때 자동으로 백라이트 켜지기 끄기 등 기타 등등 해봐야 10% 내외 차이라 그냥 쓴다.

두께를 조금만 늘여서 이틀 정도만 쓸 수 있는 박대리가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다른 기능은 기존의 페블과 동일하다. 라운드의 문제인지 펌웨어의 문제인지 알람 딜레이가 기존 대비 약간 길어진 느낌이다.

박대리 때문인지 아날로그 시계 초침들이 표시 여부를 선택하거나 시계를 보기 위해 들었을 때만 나타나거나 초침이 움직이는 간격을 설정할 수 있는 워치페이스들이 있다.


정리하면 고급기능은 없지만 알람 기능에 가장 충실한 것이 페블이다.

단순히 시계만 보고 알람 정도만 보는 기능으로 가장 우수하고, 가격도 좋다.

라운드에서 베젤을 약간 줄이고, 박대리가 일주일 정도만 간다면 딱 좋았을텐데 아쉽다.


핏빗으로 인수되면서 후속 모델 개발은 없고, 기존 모델 지원도 올 6월에 완전히 끝나버린다고 하니 지금 쓰는 거 고장이라도 나면 후속으로 뭘 쓸지가 고민이다.

Posted by 나막신

뺀찌

Gadget 2018.01.11 18:05

금속학적 고찰 소재는 거의 다 떨어져버렸는데 뭔가는 써보고 싶고 해서 생활에 필요한 공구 시리즈로 가볼까 합니다.


그 시작은!!!


또각또각


전문용어로 뺀찌. 혹자는 플라이어로 알고 있는 공구로 시작을 해보자.


Lineman's Plier


이성과의 만남을 가졌다가 잘 안되는 경우 '뺀찌 맞는다'는 용어를 구사하던데 같은 의미인지는 모르겠고 집집마다 뺀찌 하나 쯤은 있을테니 어떻게 생겼는지는 생략한다.


이름의 유래부터 보자.

만만한 영어로 pench, panch로 검색해봤지만 딱히 맞는 용어가 나오지 않는다.

국어사전에는 그딴 단어는 없다. 다만 곁다리로 슬쩍 영어 plier의 일본말이라고 알려준다.

근데 이것도 애매한 것이 영어 plier는 한글로 플라이어라고 읽듯이 일본어에서도 プライヤ (뿌라이야 정도로 발음)로 읽는다. 뺀찌랑은 완전히 다르다.


결국에 찾아낸 것이 둘다 일본에서 영어랑 프랑스어를 자기 식으로 쓰다보니 그랬다는 것이다.


1. 일본 의견

영어로 집는다를 뜻하는 pinch(핀치)를 펜치로 잘못 알아들어서 일본어로 쓰다보니 뺀찌가 되었다

2. 한국 의견

프랑스어로 집게를 뜻라는 pince를 잘못 알아들어서고 일본어로 쓰다보니 뺀찌가 되었다


한국 의견은 좀 애매한게 핀치는 비슷하기나 하지, 영어로 핀스라고 읽히지만 프랑스어로 읽으면 팡스(?) 정도로 들리기에 뺀찌랑은 너무 다르다.

여하간에 일본에서 만들어진 말이란 것은 동일하다.


자, 그럼 이제 플라이어란 물건이 뭐하는 것인지를 알아보자.

구글에 플라이어 내놔하면 생각보다 다양한 종류가 나온다. 우리가 흔하기 보던 것도 있고 공돌이들만 아는 물건도 같이 나온다.

공돌이인 신발 눈에는 뭔노무 뺀찌가 이리 많아 하지만 다 봐오던 물건이고 일부는 쓰던 물건이다.


가정에서 흔히 쓰는, 요즘 마트에 가면 중국산으로 쫙 깔린 그 물건을 찾으면 'Combination Plier' 또는 'Lineman's Plier'라고 나온다.

예전에는 그래도 기본 국산에 조금 좋은 건 대만산, 그위에 일제였고 미쿡이랑 뒈길은 넘사벽이었는데 요즘은 깔린 게 중국산이라 국산 찾기도 어렵다.


컴비네이션 플라이어는 차라리 이해를 하겠다. 원래 플라이어의 기본 기능은 뭔가를 잡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가 흔히 아는 뺀찌는 잡는 부분, 자르는 부분 두가지로 되어있다. 돈을 조금 더 쓰면 잡는 부분이 두군데, 자르는 부분이 두군데로 나뉘어진 것도 있고, 간혹 터미널 집게(이건 다음 편 언제인가 다뤄보자)나 전선 피복을 벗기는 것까지 붙은 것도 있다. 그러니까 컴비네이션 피자 마냥 뭘 좋아할지 몰라서 이것저것 다 넣어봤어 형식으로 가면서 특정 용도에 필요한 것들만 모아서 만든 공구인 것이다.


기본 기능을 정리해 보자.

1. 잡기

 1) 잡기

     일자에 미끄러지 지지 않게 이빨이 나있다

     일자 뒤에 둥글게 되어 둥근 거를 잡을 수 있는 놈도 있다

 2) 누르기

     잡는 부분 사이에 뭔가를 끼워놓고 누를 수 있다

 3) 꺽기나 당기기

     잡은 상태에서 꺽거나 당길 수 있다

2. 절단

    잡는 부분 안쪽의 날로 뭔가를 자를 수 있다

3. 손잡이

   전기가 통하지 않고 미끄러지지 않는다


라인맨은 상표일까? 아니면 처음 이런 형태로 합친 사람의 이름일까?



뒤져보니 라인맨 = 전선공이었다. 1840년대에 전신(telegraph)이 시작되면서 처음엔 나무에 깔던 전선을 전봇대로 깔게 되면서, 높은 데서 작업하고 전기까지 다루다보니 감전 사고도 흔하게 발생했다. 아까 말했던 특정 용도가 바로 전선 까는 일이었던 것이다.

1857년 공돌이의 천국 독일에서 시카고로 이민 온 Mathias Klein의 공구 제작사에 전선공이 부러진 플라이어를 들고 왔다. 가위처럼 양쪽으로 되어있는데 한쪽이 부러진 거였다. 그래서 반쪽을 새로 만들어서 리벳으로 조립해주었다. 얼마 되지 않아 이번엔 반대쪽이 부러져서 다시 만들어서 조립하니 완전히 새로운 한개가 된 셈인데 이게 뺀찌의 최초 모델이라는 말이 있다.

그런데 아무리 찾아봐도 Mathias Klein가 우리가 아는 뺀찌를 발명했다는 말은 없다. 이미 있던 걸 수리한 것 뿐인데 실력이 좋았던 것 뿐이다.

어쨋건 간에 그의 뺀찌는 성능이 좋아서 미국 독립 전쟁 후의 대대적인 전신 사업에 한몫 단단히 잡았고 지금도 Klein Tool의 뺀찌는 알아준다고 한다.


아, 이곳에서 재밌는 일을 하고 있는데 자신들의 예전 모델들을 가져다주면 시상을 해주는 것 같다. 1857년 모델을 찾기 위한 행사를 2013년에 했었고 가장 오래된 모델을 가져온 사람에서 $2,500의 상금과 동일 금액에 해당하는 공구를 시상했다고 한다.



사진의 아저씨가 어딘가 동네에서 $10 달러 주고 산 뺀찌를 제출했는데 1904년 모델이라 우승을 거머쥐었다고 한다.

1904년 모델인데 손잡이에 고무 없는 거 빼고는 지금 거랑 크게 다르지 않다.


밑에 사진이 그 행사 때 제출된 뺀찌의 수를 년도 별로 나타낸 것이고 중요한 일이 뭐가 있었나 표시되어 있다.


Posted by 나막신


티스토리 툴바